'미성년자' 쇼트트랙 선수, 여사친 성 착취물 유포 의혹

'미성년자' 쇼트트랙 선수, 여사친 성 착취물 유포 의혹

빨리하삼 0 1418

-국대 선발전에 출전했던 쇼트트랙 선수 A군, 성범죄 의혹


-'미자' 쇼트트랙 선수, 텔레그램 지인 능욕방 입장


셔터스톡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후보선수 A군(17)이 디지털 성범죄 의혹에 휩싸였다.


24일 '위키트리'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했던 A군(17)이 텔레그램 '지인 능욕방'에 입장했다는 제보를 받았다.


위키트리


당시 A군은 지인 사진 3장을 보낸 후 성 착취물 등에 합성, 온라인상에 공유하는 일명 '지인 능욕'을 요청했다.


구체적인 요구 사항도 있었다. A군은 "지인 얼굴을 음란물에 합성해달라", "최대한 수치스럽게 부탁한다", "임신 시켜달라고 XX 벌리고 질질 싸는 X" 등 만행을 저질렀다.


이에 '위키트리'는 A군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다만 A군이 재학 중인 학교 측은 "빙상 선수로 활동 중인 게 맞다"고 밝혔다.


텔레그램 '지인 능욕방'은 또 다른 n번방이다. 지인 사진을 올리면 다른 사람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나 영상에 지인 얼굴을 합성해 성 착취물을 만드는 것이다.


지난 3월 국회 본회의에 성폭력범죄처벌 특례법 개정안(딥페이크 처벌법)이 통과했다. 딥페이크 포르노를 제작하거나 퍼뜨리면 징역 5년 이하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64919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