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시멀리스트' 박나래 "워너원 숙소 이모님도 우리 집은 포기"

'맥시멀리스트' 박나래 "워너원 숙소 이모님도 우리 집은 포기"

국화꽃 0 946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맥시멀리스트 박나래 "워너원 숙소 이모님도 우리 집은 포기" 


개그우먼 박나래가 청소 전문가조차도 자신의 집 청소를 포기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어제(2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맥시멀리스트' 박나래가 '미니멀리스트' 배우 신애라의 집을 찾아 정리 정돈에 관한 조언을 얻는 내용이 그려졌습니다. 


맥시멀리스트는 하고 싶은 것, 갖고 싶은 것을 위해 시간과 돈을 아낌없이 투자하는 사람을, 미니멀리스트는 최소한의 가구, 생활제품만 구비하고 사는 삶을 추구하는 사람을 뜻합니다. 


박나래는 사전 인터뷰에서 "정리를 잘하고 싶지만 엄두가 안 난다. 청소해주시는 이모님을 알아봤는데 '이 집은 못 하겠다'며 그만두셨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그분이 워너원 숙소를 담당하셨던 분인데, 거기는 11명이 살 거 아니냐. 그런데도 '그 집이 낫다'면서 포기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박나래는 "'아끼다 똥 된다'는데, 나는 '내가 똥이야'라고 말한다"며 자기 자신을 '욕망덩어리'로 칭하기도 했는데요, 그는 "호텔에서 직원분이 소금을 조금 챙겨줬는데 그걸 아직도 갖고 있다"는 일화를 공개하며 "물건마다 다 사연이 있다. 언젠가 쓸 것 같아서 못 버리겠다"는 나름의 이유를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박나래를 '정리의 고수' 신애라의 집으로 데려갔고, 버리는 것이 어렵다는 박나래에게 신애라는 "가장 추억이 있는 물건 하나만 놔두고 나머지는 사진으로 남길 것"이라며 간단한 방법부터 알려줬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신애라와 함께 배우 윤균상의 집을 정리한 박나래는 변신한 윤균상의 집을 보고 "허벅지까지 소름 돋았다. 지금까지 왜 그렇게 살았는지 성질이 난다"며 감탄하기도 했습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도 나래 언니랑 똑같아요", "마음은 이해되지만 일단 버려야 된다", "나도 언젠가 쓸 것 같아서 못 버린다" 등의 댓글로 박나래에게 공감을 표했습니다. 


(사진= 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61136&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