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냉 앞바다서 한국인 선원 5명 괴한들에 피랍

베냉 앞바다서 한국인 선원 5명 괴한들에 피랍

처음처럼 0 944

기사 대표 이미지:베냉 앞바다서 한국인 선원 5명 괴한들에 피랍 


서부 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에서 한국인 선원 5명이 탄 배가 괴한들의 공격을 받아 선원들이 납치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외교부는 서아프리카 베냉의 코토누항구 남부 해상에서 우리 선원 5명이 괴한들에게 피랍됐다고 밝혔습니다. 


선원들의 안전 여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영국의 해상안전정보업체 드라이어드 글로벌은 현지 시간으로 어제(24일) 오후 2시 반쯤 베냉 코토누 항구 남부 해상에서 총을 든 괴한 여러 명이 모터보트를 타고 어선 '파노피 프런티어'호를 공격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인 선원 5명이 납치된 베냉 코토누항구(붉은 점) 남부 (사진=구글 지도 캡처, 연합뉴스) 

한국인 선원 5명이 납치된 베냉 코토누항구(붉은 점) 남부 (사진=구글 지도 캡처, 연합뉴스)


괴한들은 5명의 한국인 선원과 1명의 가나인 선원을 납치해 나이지리아 해역인 동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아프리카 베냉은 기니만에 인접해 있는데 기니만은 유럽과 대서양으로 향하는 항로가 지나 국제 선박의 통행이 많은 곳입니다. 


특히 재작년 전 세계 선박 납치사건 6건이 모두 이 해역에서 일어나는 등 최근 해적 출몰이 잦은 해역으로 꼽혀 왔습니다. 


드라이어드 글로벌은 올해 코토누 앞바다에서 이같은 공격 사건이 발생한 게 7번째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선원들의 안전을 포함한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진=드라이어드 글로벌 캡처, 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52184&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